인천도시공사, 장기공공임대 노후시설개선사업…30억8,000만원 규모
인천도시공사, 장기공공임대 노후시설개선사업…30억8,000만원 규모
  • 이은영 기자
  • 승인 2019.05.12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인천도시공사
사진제공=인천도시공사

(더리모델링뉴스)이은영 기자=인천도시공사는 올해 총 44개 장기공공임대단지, 5000여가구를 대상으로 노후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인천도시공사는 장기공공임대주택 입주자의 주거환경 개선과 적기 유지보수를 통한 임대시설 수명 연장을 목표로 매년 선학·연수·청학·연희 등 임대단지 노후시설 개선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총 32건 30억8,000만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구체적으로는 공가세대 도배·장판·싱크대 교체 및 욕실개선공사, 렌지후드·난방 횡주관 교체공사, 옥상방수 보수공사, 상가화장실 개선공사, 승강기 CCTV시스템 교체공사, 공동현관 방화문 설치공사 등이 시행된다.

특히 안전 사각지대인 옥상 등에 안전성 확보를 위해 신규 폐쇄회로(CC)TV를 설치한다. 국·시비 매칭 교부사업으로는 장애인 안전 개선사업 및 전기계량기 교체사업 등을 실시한다.

또 인천시와 연수구청 주관으로 실시하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통해 청학·연수·선학 임대단지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전기요금을 절감할 방침이다. 도시공사는 사업비의 약 20%인 3억원을 지원한다.

박인서 인천도시공사 사장은 "지속적으로 장기공공임대주택 시설개선사업을 실시해 주거취약계층의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실현하고 고객만족경영을 위해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